Tuesday, December 31, 2013

0

"난파선의 도시", 타클로반(Tacloban)

우리는 레이테(Leyte) 주의 명소라 할 수 있는 맥아더 상륙기념공원에 방문하였습니다. 더글러스 맥아더 장군은 일본군의 침공을 받아 필리핀에서 호주로 퇴각한 뒤 "우린 다시 돌아오리라(I shall return)" 라는 유명한 연설을 남겼고, 훗날 필리핀에서 일본군을 무찌름으로써 자신의 약속을 지킬 수 있었습니다.


이 근방에 대한민국 국군 장병들의 모습도 보였습니다.


이틀 전에 필리핀에 도착하였던 한국 군인들은, 레이테 주의 재건 사업을 돕기 위해 이 곳에 머무르고 있었던 것입니다.


우리는 곧바로, 태풍의 눈으로 인해 큰 피해를 입은 타클로반(Tacloban)으로 길을 옮겼습니다.


타클로반에 위치한 로빈슨 플레이스(Robinsons Place / 주 : 필리핀의 대형 쇼핑몰)의 모습입니다. 태풍이 지나간 후, 주민들의 약탈이 이뤄졌는데 특히 이 곳은 물품들이 하나도 남김없이 약탈당할 정도로 극심한 피해를 입은 것으로 언론에 보도되기도 하였습니다.


쇼핑몰은 오늘도 문이 열렸습니다. 우리는 시간이 없는 관계로 줄이 길게 늘어서 있는 장면만 확인한 채 다른 길을 나섰습니다.


타클로반(Tacloban)을 취재하는 동안 가장 눈에 띈 장면을 포착하였습니다.



태풍이 지나가는 동안, 선박은 뭍으로 밀려나버렸고 결국은 이렇게 이 지역에서의 높은 곳까지 올라가게 된 것입니다.



뭍으로 올라간 배, 그리고 그 뒤편에 있는 집들.. 저는 이 곳을 "난파선의 도시"라는 별명을 붙여주고 싶습니다.


우리는 계속해서 이 지역을 돌면서 주민들과의 대화를 시도하였습니다.


항구에서 잠시 앉아 있는 안내쉬 감독의 모습입니다.


"난파선 도시"에 대한 자세한 사진들은 <프로젝트 파라이소> 페이스북 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원문 작성자 : 빅토르 빌라누에바(Victor Villanueva)
한국어 번역 : 김태윤(Augustin Taeyoon Kim)
0

En route to Taclobn and Shipwreck City

We visited one of the famous historical landmarks here in Leyte, the MacArthur Shrine. General Douglas MacArthur is famous for quipping the words "I shall return" as his promise to help libreate the Filipinos from Japanese occupation during WW2.

Nearby, we spotted some Korean military volunteers.

They just arrived two days ago, and they have been tasked to help with the rebuilding of the affected areas in Leyte.

Later on we made way for Tacloban, where the eye of the storm wreaked its havoc.

We passed by Robinsons Place Tacloban. After the storm, news erupted of people looting everywhere and this mall was one of the most unfortunate targets as the looters wiped the mall clean.


The mall is open today, we wanted to check it out, only to see an extremely long line queing outside. due to time constraints we deiced to skip it.

As we continued surveying Tacloban, What caught our interest was this.

During the typhoon, the storm surge washed this ship away from the port and is now sitting on top of the higher land areas.

I nicknamed this place "Shipwreck city" as behind the ship, there is a settlement.

We continued with our research by going around the area and talking to the locals.

Director Nash Ang sits by the port area.

See more photos of "Shipwreck City" at the Project Paraiso Facebook page

Sunday, December 29, 2013

0

아이들과의 만남, 그리고 대성당에서의 연극

레이테(Leyte) 주 팔로(Palo)에서의 셋째날, 우리는 여러 가지 사례 연구에 대해 조사를 하였고, 많은 마을 주민들과의 만남을 진행하였습니다. 예측 불가의 날씨가 촬영팀의 발목을 잡고 있습니다. 한 1분 정도 맑다 보면, 곧바로 비오기 시작할 정도니까요.



우리는 코곤(Cogon) 지역의 친구들을 다시 한번 반갑게 맞이하였습니다. 특히 안내쉬 감독은 이전 태풍 욜란다(Yolanda) 피해 생존자이기도 한 아리스(Aris) 군과 즐거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태풍 피해 생존자 가족들과의 첫 인터뷰를 진행하는 모습.


밤에는 오르모크(Ormoc)에서 활동하는 비극전문 연극배우로부터 초청받아 연극을 볼 수 있었습니다. 연극 제목은 "노엘(NOEL)".


노엘(Noel)은 욜란다(Yolanda) 지방의 비극을 바탕으로 만든 연극으로, 가족 구성원이 자신들의 기도를 통하여 고단한 삶을 이겨내는 내용입니다.

이 연극은 팔로 대성당 대성전 무대에서 열렸습니다. 그곳은 태풍의 피해로 인해 지붕이 파괴되었고, 연극 도중에 비가 오는 바람에 그대로 맞을 수 밖에 없는 상황이었습니다. 그러나 이 연극 자체가 태풍 피해를 바탕으로 만든 것인 만큼, 혼신의 수중연기를 선보였고, 비에 젖은 성전 무대는 그야말로 실제와 완벽히 일치한 곳으로 변모하였습니다.



한음 한음마다 정성과 열정을 다해 노래부르는 앙상블 단원들.



이번 무대에서 연극팀은 자신들의 음악적, 연출적 재능을 욜란다 주민들과 희생자들을 위로하고 그들에게 새로운 힘을 부여해주기 위해 기꺼이 기부하였습니다.

원문 작성자 : 빅토르 빌라누에바(Victor Villanueva)
한국어 번역 : 김태윤(Augustin Taeyoon Kim)
0

The Search for Children and The Stage Play

3rd day in Palo, Leyte. We are still researching on our probable case studies and have been meeting a lot of the locals. The weather is very unpredictable, which makes it very hard for us to move around effectively. One minute it's a sunny day, then the next minute, it begins to rain. 
 

We visited once again the kids in Cogon, who were very happy to see us again. Nash played with Aris, a first hand account survivor of typhoon Yolanda. We did our first batch of interviews with this family of survivors.


At night, we had the opportunity to watch a stage play by amateur thespians from Ormoc. the title of the play was "NOEL".


Noel is based on the Yolanda tragedy and how the family cope up and move on with their lives with the power of prayer and the christmas season as its mileu.

The play was staged inside Palo Cathedral, at the center of the cathedral itself. which happens to have destroyed rooftops, and unfortunately it was raining, hence the rain pouring in the roofless spots of the venue. But cleverly since the play is based on the typhoon tragedy, they managed to make use of the pouring rain, and wet cathedral floors as part of their set and stage design.

Its ensemble is composed of really good singers, singing each note with much sincerity and passion.
The group share that they may not have enough to give, but they volunteered, to share their talents in the music and theater arts to entertain the Yolanda victims and survivors, and at the same time uplift their spirits. 
0

Photo Album #1 - Cogon and San Joaquin

These Photos were taken from our first visit in Cogon and San Joaquin Village.